국내 전력산업계와 통신업계가 사물인터넷(IoT)를 활용한 발전소 작업자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대한전기협회는 지난 23일 한전 전력연구원 및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와 '발전소 IoT 안전장비 운영 표준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전력서비스 분야에 AI, IoT, 빅데이터 및 클라우드 등 첨단 ICT 솔루션이 본격적으로 적용되는 가운데, 특히 IoT 기술을 이용한 발전소 작업자 안전장비 연구 및 개발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따라 IoT 기반 통신장비의 통신 안정성 및 적합성 시험·인증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이들 세 기관은 ▲발전소 IoT 안전기술 개발 및 표준화 ▲발전소 IoT 안전장비 및 서비스 시험 및 인증 ▲발전소 IoT 안전장비 통신 심포지엄 및 워크숍 공동 개최 ▲발전소 IoT 통신 관련 인력양성 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 등에서 협력, 작업자 안전사고 방지와 함께 발전정지비용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기협회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IoT 안전장비 기술 및 신뢰성 향상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며 "향후에도 워크숍 및 기술교류 등을 통해 전력산업계 IoT 기술개발 향상에 힘을 더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기협회는 전력연구원과 함께 4차 산업기술을 전력분야 안전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한전의 e-IoT KS표준과 연계된 IoT 안전 센서에 대한 적합성 평가도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인사이트N파워(Insight Nuclear Power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