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이 한전기술 등 관련 기업들과 구성한 부지 조사단은 지난 9일(현지시각) 폴란드 신규원전 부지인 퐁트누프 발전소를 방문해 현지 사업 파트너인 민간발전사 제팍(ZE PAK)의 실무자들과 냉각용수량, 전력망, 환경 등 부지 적합성을 확인했다. ⓒ사진제공=한국수력원자력
한수원이 한전기술 등 관련 기업들과 구성한 부지 조사단은 지난 9일(현지시각) 폴란드 신규원전 부지인 퐁트누프 발전소를 방문해 현지 사업 파트너인 민간발전사 제팍(ZE PAK)의 실무자들과 냉각용수량, 전력망, 환경 등 부지 적합성을 확인했다. ⓒ사진제공=한국수력원자력

폴란드와 체코 원전수출 계획에 탄력이 붙었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9일 한국수력원자력과 한국전력기술 등 팀코리아는 조사단을 꾸려 신규원전을 짓기로 한 폴란드 퐁트누프 발전소를 방문해 현지 사업 파트너인 민간발전사 제팍(ZE PAK)의 실무자들과 냉각용수량, 전력망, 환경 등 부지 적합성을 확인하고 솔라쉬(Solorz) 제팍 회장을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어 10일에는 폴란드 바르샤바 쉐라톤 그랜드호텔에서 폴란드 정부와 사업 관계자, 현지 공급사 등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APR1400 공급자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한수원이 한국원전수출산업협회(KNA), 폴란드 전력산업협회(IGEOS)와 공동으로 마련한 이날 행사에는 한전기술, 한전원자력연료, 한전KPS, 두산에너빌리티, 대우건설 등 ‘팀코리아’가 참여해 우리 원전 기술의 우수성과 현지화 전략 등을 발표하고 폴란드 신규 원전 공급 노형인 APR1400을 소개했다.

이 자리에서 팀코리아는 Zarmen, APS Energia 등 13개 폴란드 현지 공급사들과 B2B 회의를 열어 기자재 공급 및 운영 정비 등에 관한 상호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특히 같은 날 남요식 한수원 성장사업본부장은 임훈민 주폴란드 대사와 야체크 사신(Jacek Sasin) 부총리겸 국유재산부 장관과 면담을 갖고 사업계획서 작성 방향과 부지 타당성 평가계획, 제팍과의 협력 방안 등에 논의했다.

앞서 한수원은 지난 10월 31일 제팍 및 폴란드 국영전력공사(PGE)와 협력의향서(LOI)를, 산업통상자원부와 폴란드 국유재산부는 정부부처 간 양해각서를 각각 체결하고 폴란드 퐁트누프 부지에 신규원전 건설을 추진하기로 한 바 있다. 한수원은 올해 말까지 공정, 공사비, 재원조달 방법 등이 포함된 폴란드 신규 원전사업 기본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한수원은 체코 원전사업 수주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앞서 7일과 8일 체코 신규원전 사업과 관련해 협력하고 있는 체코 현지 기업 12곳을 방문해 사업 진행 현황을 설명하고 사업 협력 방안을 협의했다. 또 11일에는 체코 프라하에서 열린 '제7차 한국-체코 미래 포럼'에 참석해 한국 원전건설사업의 경쟁력을 알리고 체코 신규원전 사업을 위한 최적의 파트너가 한수원임을 강조했다.

체코 두코바니 신규원전 사업은 한국, 미국, 프랑스 3개국 공급사를 대상으로 지난 3월 본 입찰이 개시됐다. 한수원은 이달 말까지 모든 준비를 완료하고 입찰서를 최종 제출할 예정이다.

황주호 한수원 사장은 “폴란드 신규원전 사업을 위한 기업 간 협력의향서를 체결한 만큼 팀코리아의 뛰어난 역량을 바탕으로 안전성, 기술력, 경제성, 공기 준수 등 모든 면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원전 사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체코 신규원전 사업 역시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인사이트N파워(Insight Nuclear Power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